C++ 이야기 스무번째: 상속과 템플릿 특수화를 활용한 Object Size 줄이기 신공! 2/2

Posted at 2008.08.01 19:30 // in S/W개발/C++ 이야기 // by 김윤수


상속과 템플릿 특수화를 활용한 Object Size 줄이기 신공! 1/2 글에 이어서 템플릿을 쓸 때 코드 부풀림 현상이 왜 발생하는지, 그걸 줄이기 위해 템플릿 특수화와 상속 신공을 어떻게 쓸 수 있는지, 이 신공을 사용했을 어떤 효과가 있는지에 대해 차례로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템플릿으로 인한 코드 부풀림 현상

C++ 템플릿 소스는 그 자체로 Object Code 생성되는 소스가 아니라 단순히 사용자 정의 타입(클래스) 또는 함수를 찍어 내기 위한 골격에 불과 합니다. 만약 다음과 같은 코드가 있다면 어떻게 될까요 ?

/// @file template.cpp
class bad_index {};


template <typename T>
class Vector {
public:
    Vector(unsigned int sz): arr_(0), sz_(sz), capacity_(sz), next_(0)
    {
        arr_ = new T[sz_];
    }

    T& operator [](unsigned int i)
    {
        return arr_[i];
    }

    T& at(unsigned int i)
    {
        if (i > sz_) throw bad_index();
        return arr_[i];
    }

    void add_back(const T& elem)
    {
        if (next_ == capacity_)
            alloc_more();
        arr_[next_++] = const_cast<T&>(elem);
    }

private:
    void alloc_more()
    {
        T* newarr = new T[capacity_ + 10];
        for (unsigned int i = 0; i < capacity_; ++i)
        {
            newarr[i] = arr_[i];
        }
        arr_ = newarr;
        capacity_ += 10;
    }

    T*  arr_;
    unsigned int sz_;
    unsigned int capacity_;
    unsigned int next_;
};

위 코드는 템플릿 클래스 정의라고 할 수 있는데, 정의 시점에서는 컴파일러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고는 문법이 맞는지 또는 자기가 알지 못하는 이름은 없는지 정도만 체크할 수 있을 뿐이고, 실제 Object Code는 생성할 수가 없습니다. 왜냐면 타입 파라미터인 T를 정확히 모르기 때문입니다. new T[sz_] 에서 T를 모른다면 global new 연산자에게 정확히 얼마나 큰 메모리를 할당하라고 호출하지 못할 것이고, arr[i_] 도 일종의 포인터 연산이 이루어져야 하는데, T를 모르니 당연히 연산하는 코드를 생성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위 코드를 컴파일한 후 nm명령으로 symbol table을 확인해 보면 아무것도 나오지 않습니다.

$ g++ -c -o template.o template.cpp
$ nm template.o
$

그러니, 템플릿 클래스에 해당하는 Object Code를 생성하기 위해서는 타입 파라미터인 T 가 정확히 주어지는 시점까지 기다려야 하는 것입니다. 즉, 다음과 같은 코드를 기다려야 한다는 것이죠.

int main()
{
    Vector<int*> vpi(10);
    vpi[0] = new int(10);
    vpi.at(0);
    vpi.add_back(new int);

    Vector<double*> vpd(10);
    vpd[0] = new double(1.1);
    vpd.at(0);
    vpd.add_back(new double);

    ...

    return 0;
}

이렇게 템플릿 클래스가 실제 사용되는 시점을 템플릿 사용이라고 하고, 템플릿이 사용되는 시점이 되어서야 컴파일러는 Object Code를 생성할 수 있게 됩니다. 이 과정을 템플릿 인스턴스화라고 하고, 이 템플릿 인스턴스화는 타입 파라미터별로 이루어지게 됩니다. 즉, 이 예에서는 타입 하나당 Vector 라는 클래스가 하나씩 생기는 것이죠. Vector<int*>, Vector<double*> 이렇게 말이죠.

그런데 이렇게 두 개의 타입만 생성된다면 별 문제가 없겠지만 다음 코드와 같이 여러 개의 타입에 대해 템플릿 클래스를 사용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

// 약간 비현실적인 예제이긴 하지만, 나중 설명을 위해 든 예입니다
int main()

{
    Vector<int*> vpi(10);
    vpi[0] = new int(10);
    vpi.at(0);
    vpi.add_back(new int);

    Vector<double*> vpd(10);
    vpd[0] = new double(1.1);
    vpd.at(0);
    vpd.add_back(new double);

    Vector<float*> vpf(10);
    vpf[0] = new float(1.2);
    vpf.at(0);
    vpf.add_back(new float);

    Vector<bool*> vpb(10);
    vpb[0] = new bool(true);
    vpb.at(0);
    vpb.add_back(new bool);

    Vector<short*> vps(10);
    vps[0] = new short(100);
    vps.at(0);
    vps.add_back(new short);

    Vector<char*> vpc(10);
    vpc[0] = new char('A');
    vpc.at(0);
    vpc.add_back(new char);

    Vector<long*> vpl(10);
    vpl[0] = new long(100);
    vpl.at(0);
    vpl.add_back(new long);

    Vector<long long*> vpll(10);
    vpll[0] = new long long();
    vpll.at(0);
    vpll.add_back(new long long);

    Vector<unsigned*> vpu(10);
    vpu[0] = new unsigned();
    vpu.at(0);
    vpu.add_back(new unsigned);

    Vector<unsigned short*> vpus(10);
    vpus[0] = new unsigned short();
    vpus.at(0);
    vpus.add_back(new unsigned short);

    Vector<unsigned long*> vpul(10);
    vpul[0] = new unsigned long();
    vpul.at(0);
    vpul.add_back(new unsigned long);

    Vector<unsigned long long*> vpull(10);
    vpull[0] = new unsigned long long();
    vpull.at(0);
    vpull.add_back(new unsigned long long());

    Vector<long double*> vpuld(10);
    vpuld[0] = new long double();
    vpuld.at(0);
    vpuld.add_back(new long double);

    return 0;
}

무려 13개의 타입에 대해 Vector 템플릿 클래스가 사용되었습니다. 두 개만 사용되었을 경우, 컴파일 결과 Object Code 크기는

$ g++ -Wall -c -I. -o template.o template.cpp
$ ls -l template.o
-rw-r--r-- 1 yesarang yesarang 6996 Aug  2 07:09 template.o

6996 이고 13개가 모두 사용되었을 경우는,

$ ls -l template.o
-rw-r--r-- 1 yesarang yesarang 27920 Aug  2 07:13 template.o

27920 입니다. 어떻게 소스 코드는 몇 줄 늘지도 않는데, Object Size는 이렇게 많이 늘죠 ? 프로젝트 규모가 작다면 그나마 큰 문제가 되지 않겠지만, 크다면 Vector에 사용되는 사용자 타입이 상당히 많아질 수 있을테니 Object Size가 엄청나게 불어나겠구나라는 생각이 자연스럽게 드실 겁니다. 이런 문제를 가리켜 코드 부풀림(Code Bloat)라고 하죠. C 에서는 일반화된 dynamic 배열을 표현하기 위해 일반화된 방법(주로 void * 활용)을 사용하면 type safety는 보장하지 못하더라도 코드 크기는 별로 늘지 않는데, C++ 에서는 반대로 type safety를 보장하기 위해 코드 부풀림을 피할 수 없게 되는 것이죠. 위에서 제가 정의한 Vector 템플릿 클래스는 상당히 간단한 클래스이지만 실제 표준에 있는 std::vector 는 상당히 복잡한 클래스로 이런 복잡한 클래스에 대해서는 코드 부풀림 현상이 더 심각한 문제가 될 것입니다.

템플릿 특수화와 상속을 결합한 코드량 최적화 신공!

그렇다면 이제 이런 문제를 피할 수 있는 템플릿 특수화와 상속을 결합한 코드량 최적화 신공에 대해서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앞의 예에서 처럼 여러 종류의 포인터 Vector가 사용되는 경우에 대해서는 이 신공을 멋지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먼저 다음과 같이 Vector<void*> 클래스에 대해 완전 템플릿 특수화를 합니다.

template <>
class Vector<void*> {
public:
    Vector(unsigned int sz): arr_(0), sz_(sz), capacity_(sz), next_(0)
    {
        arr_ = new void*[sz_];
        cout << "constructor for Vector<void*> called\n";
    }

    void*& operator [](unsigned int i)
    {
        return arr_[i];
    }

    void*& at(unsigned int i)
    {
        if (i > sz_) throw bad_index();
        return arr_[i];
    }

    void add_back(const void* elem)
    {
        if (next_ == capacity_)
            alloc_more();
        arr_[next_++] = const_cast<void*&>(elem);
    }

private:
    void alloc_more()
    {
        void** newarr = new void*[capacity_ + 10];
        for (unsigned int i = 0; i < capacity_; ++i)
        {
            newarr[i] = arr_[i];
        }
        arr_ = newarr;
        capacity_ += 10;
    }

    void** arr_;
    unsigned int sz_;
    unsigned int capacity_;
    unsigned int next_;
};

template<> 의 의미는 타입 매개변수 없이 사용할 수 있는 템플릿 특수화라는 의미입니다. 어차피 모든 포인터의 크기는 void*와 다를 바가 없으므로 Vector<T*>의 Object Layout은 Vector<void*>와 다를 바가 없을 것입니다.

그런 연후에 Vector<T*> 이라는 부분 특수화를 다음과 같이 정의합니다.

template <typename T>
class Vector<T*> : private Vector<void*> {
public:
    Vector(unsigned int sz) : Vector<void*>(sz)
    {
    }

    T*& operator [](unsigned int i)
    {
        return (T*&)Vector<void*>::operator [](i);
    }

    T*& at(unsigned int i)
    {
        return (T*&)Vector<void*>::at(i);
    }

    void add_back(const T* elem)
    {
        Vector<void*>::add_back(elem);
    }
};

즉, 상속 관계를 이용하여 Vector<T*>를 Vector<void*>를 빌려 구현하는 것이죠. 이 때, Vector<T*>는 Vector<void*>와 isA 관계라기 보다 isImplementedAs 관계라서 private 상속을 사용합니다. 이렇게 되면 Vector<T*>는 모두 Vector<void*> 구현을 공유하게 되는 것이지요.

얼마큼 효과가 있나 ?

이 신공의 효과는 이론적으로 설명하기 보다 직접 실험 데이터를 보여드리면 확실하게 차이를 느낄 수 있습니다.

다음 그림은 상속과 템플릿 특수화를 활용해서 Object Size 줄이기 신공을 사용했을 때와 사용하지 않았을 때를 비교해 본 그림입니다.

Object Size  비교

Object Size 비교

파란색 선이 여러 타입에 대해 일반화된 템플릿을 그대로 썼을 때의 그래프이고, 빨간색 선은 템플릿 특수화와 상속을 이용했을 때의 그래프입니다. x 축은 타입의 개수이고, y 축은 Object Size 입니다. 그리고, 선형회귀식도 함께 나타내 봤습니다.

일반화된 템플릿을 쓸 때는 한 타입당 840바이트 정도가 늘고, 템플릿 특수화 + 상속의 경우에는 500바이트 정도가 늘어났으니 상당한 차이가 있는 셈이죠.

실험시 사용했던 소스 코드 및 Makefile 을 첨부합니다. 여러분도 직접 한 번 실험해 보시기 바랍니다. 그럼 어느 정도로 차이가 있는 확실히 감을 잡으실 수 있을 것입니다.


제 글이 유익하셨다면 오른쪽 버튼을 눌러 제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블로그를 구독하는 방법을 잘 모르시는 분은 2. RSS 활용을 클릭하세요.
RSS에 대해 잘 모르시는 분은 1. RSS란 무엇인가를 클릭하세요.

신고
  1. eslife

    2008.08.02 23:16 신고 [수정/삭제] [답글]

    템플릿에 전달하는 타입이 늘어날때마다 object size 가 늘어 난다는 생각을 못해 봤습니다. 잘 알지 못하고 편하게 사용하는 이면에는 뭔가 불편한 구석들이 남아 있기 마련인가 봐요. 좋은 글 잘 봤습니다.

    • 김윤수

      2008.08.03 02:04 신고 [수정/삭제]

      뭐, 일반 PC 나 Unix 용 프로그램 개발하시는 분은 별 신경 쓰실 필요 없겠지만 저장공간 제약이 비교적 심한 embedded system 에서는 신경써야 하는 부분이죠. ^^

  2. 초보자

    2013.01.19 16:39 신고 [수정/삭제] [답글]

    좋은 글 감사해요. 이해하기 쉽게 잘 짜여진 글이에요 ㅎㅎ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