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사진이 인화한 사진보다 오래 가지 못한다!

Posted at 2007. 8. 6. 07:58 // in 기타 // by 김윤수


아래 글은 oojoo 님디지털은 영원할 것인가? 라는 글을 읽고 썼던 댓글을 여기에 옮겨 놓은 것입니다.

"디지털 정보는 기술적으로 봐도 아날로그 정보에 비해 오래 지속되기 힘듭니다. 예를 들어 디카로 찍어서 하드 디스크에 저장해 놓은 사진과 인화지에 인화한 사진 중 자연적으로 아무런 처리 없이 놓아 둔다면 인화한 사진이 훨씬 오래 갈 것입니다. 하드 디스크는 가장 미세한 부분에서 본다면 결국 0과 1을 화학적으로 처리하여 기억해 놓은 것인데... 그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자연 열화되면서 더 이상 읽을 수 없는 수준에 이르게 됩니다. 디지털 기술은 정확하게 읽을 수 있거나 아니면 전혀 읽을 수 없거나 둘 중 하나인 것이죠. 반면 아날로그 사진은 갈수록 품질은 떨어지겠지만 어느 정도는 읽을 수 있는 수준이 상당히 오랜 기간 동안(보통 반영구적으로) 유지된다는 것을 우리 모두가 경험적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건 하드 디스크뿐 아니라 CD, DVD 에도 똑같이 적용되는 이야기일 것입니다.

다만 디지털로 저장해 놓으면 열화돼서 더 이상 읽을 수 없기 전에 또는 해당 매체를 읽을 수 있는 기기가 시장에서 사라지기 전에 다시 다른 새로운 매체로 옮겨 놓으면 정보의 손실 없이 원본을 정확히 살릴 수 있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그렇지만 그러한 사실을 아는 사람이 그리 많지 않은데다 안다고 하더라도 때가 되면 열심히 옮겨 담을 사람은 제 생각에는 무척 드물 것 같습니다."

이 댓글을 쓰고 나서 CD, DVD의 보존 연한에 대해 몇 가지 글을 찾아 봤습니다. 찾은 결과 몇 가지를 공유합니다. 이 글을 읽는 여러분도 소중한 여러분의 데이터를 무조건 안심하고 CD, DVD에만 저장해 두지 마시고, 뭔가 반영구적으로 저장할 방법이 없을지 고민해 보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CD/DVD RW 기술에 대한 자세한 소개
CD-ROM이라던가 DVD-ROM이라는 이름이 나온 것은 어디까지나 이들 기록매체가 ‘읽기만이 가능하기 때문’에 ‘Read Only Memory’가 따라붙었기 때문이지만, 지난 1989년 말 오렌지 북(Orange Book)이라는 규격을 소니/필립스가 제정한 이후 90년대 초반부터 시장에 등장하기 시작한 CD-Recorder라는 기기는 그전까지는 단순히 읽기만이 가능하다고 인식되어 왔던 미디어를 ‘기록’이 가능한 미디어로 바꾸어 주었고, DVD를 기록하는 DVD+/-RW도 출시되어서 배속경쟁시대를 맞고 있는 오늘날에 이르러서는 거의 모든 PC에 장착되는 표준화된 장비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이번호에서는 바로 이런 기록형 광미디어의 최신 제품을 통해서 용어들을 살펴볼 것이다.
소중한 추억이 담긴 사진. 어디에 보관해야 하지?
어 릴적 사진이 담긴 앨범 하나쯤은 누구나 가지고 있습니다. 세월이 지나고 색이 더 바랠수록 사진은 오히려 더 소중한 추억으로 남고는 합니다. 필름이라는 아날로그 매체에서 디지털 미디어로 변화해 가는 요즘도 여전히 사진이 주는 매력은 형언하기 힘든
무언가가 있습니다. 물론 첩첩이 앨범에 꽂아진 필름 사진도 소중하지만, 모니터를 통해 보여지는 디지털 이미지, 혹은 동영상 역시 소중한 시간을 잡아둔 것만은 틀림없습니다. 최근에는 오히려 더 편리하게 저장하고, 마음만 먹으면 언제나 인화할 수 있는 디지털 이미지가 각광받고 있기도 합니다.
디지털 - 아날로그 어느정도의 믿음,신뢰를 가지는가?
일례로 디지털 카메라가 대세인 지금. 찍어낸 사진들을 어떻게 장기간 보관하느냐에 대한 문제에 있어서, 이 이론을 적용시켜보면 가장 완벽하게 오래 보관할 수 있는 방법은 역시 현상해서 보관하는 것이란 결론. 시디에 구워서 넣어뒀다가, 시디가 에러나거나 분실하는 일이 생기면 수백장. 아니면 수천장의 추억들이 송두리채 사라져 버린다. (그리고 시디 미디어는 분명 영구적인 저장 매체는 아니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1. 시퍼렁어

    2007.08.06 09:06 신고 [수정/삭제] [답글]

    이론상으로 cd와 dvd등의 매체 보존은 길어야 50년이고 실제로는 10년 내외정도라고 하죠 그런데 하드디스크의 경우에는 이론상으로는 무한대에가 가까운 보존기간을 보장하고 있습니다. 저도 하드 디스크를 쓰는데요 아직까지는 하드 디스크가 좋지 않나 싶네요

    • 김윤수

      2007.08.06 16:43 신고 [수정/삭제]

      하드디스크가 진공되어 있어서 자연 열화에는 훨씬 강화겠군요. 하드디스크는 기계적인 마모가 더 큰 문제가 될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하드디스크에 백업해 놓고, 아예 기계적인 마모가 생기지 않도록 컴퓨터에서 떼어 놓고 상태 좋은 곳에 보관해 놓으면 괜찮을 거 같긴 한데...

      그것도 돈의 문제가 걸린데다... 반영구적으로 보관해 놓기에는 이사도 다니도 하면서 깨질 것도 같고, 연결하는 케이블의 호환성 문제도 있고, 여러가지로 문제가 있을 것 같습니다.

  2. 김규만

    2007.08.06 09:55 [수정/삭제] [답글]

    제가 맛간 CD들때메 날린 소중한 기억들이 있어서, 이 문제를 뼈저리게 느낍니다.
    그때 조사했던 홈페이지가 있었는데, 그게 어디갔나??
    http://adterrasperaspera.com/blog/2006/10/30/how-to-choose-cddvd-archival-media/all-comments/
    이런 사이트 보면 잘 리뷰해놨고, 여기저기서 Taiyo Yuden이 가장 reliable 한 미디어를 만든다고 하는데, 이동네 전자제품 가게엔 없는 듯. 인터넷 주문을 할까 하다가 좀 비싸서 망설이고 있어요. 근데, 뻑가버린 CD-R, DVD-R들을 보면 소중한 자료들은 Gold DVD-R에 보관해야 하나 해요. 제품에 따라서 보관 기간이 엄청나게 차이가 나더라구요.

    여담인데, 요즘은 꼭 보관의 문제가 아니라도 사진 인화를 많이 해요. 어느 책에선가 읽었는데, 사진 찍는 걸 좋아하면 인화해서 집안에 걸어놔 보라고 하더라구요. 한번 찍고 컴퓨터에서 보고 걸러서 블로그에 올리는 것도 좋지요. 근데, 잘 나온 것 한두개 정도 확대 인화해서 액자에 넣어서 벽에 걸어놓으니깐 또 다른 재미가 있더군요. 요즘 디카로 찍은 사진들은 화질이 좋아서, 전문 인화 서비스에 맡기면 정말 선명하게 인화가 되더라구요.

    • 김윤수

      2007.08.06 16:46 신고 [수정/삭제]

      김규만씨 왔네요. 반가워요~ Gold DVD/CD 는 잠깐 어느 기사에서 본 것 같네요. 요즘 사진이 많이 쌓여서 고민하고 있던 차에 써 본 글이랍니다.

      그나저나 어떻게 백업하죠 ? 저도 아직 답은 없는데... 인화한다는 것도 한 두장이어야 말이죠... 그리고, 사진 품질은 좋지 않아도 꼭 오랫동안 보관했으면 하는 사진도 많아서 말이죠...

  3. sepial

    2007.08.06 11:54 [수정/삭제] [답글]

    그러고보니, 컴터로 사진을 저장한 후부터....사진첩에 남은 사진도 별로 없고, 그렇다고 현재까지 화일로 제 손에 남아있는 것도 거의 없네요...정리해서 한번 좌악 인화를 해 줘야겠습니다...ㅠ.ㅠ

  4. 인게이지

    2007.08.06 13:35 [수정/삭제] [답글]

    하드가 무한대에가가운 보존기간을 보장한다는 이야기는 처음이네요
    일단 하드를 구동하는 베어링의 기계적 수명이 대략 5년인데....

    보통 3~4년 지나면 배드섹터가 출몰하고 교환해 줘야 하죠....
    실제로 서비스 업체들도 서버의 하드 3년 정도 경과하면 갈아버리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돈이 많은 업체 이야기지만...)

  5. 익명

    2007.08.06 15:22 [수정/삭제] [답글]

    사진에 관한 문제라면 간단하네요, 디지털 사진도 인화하면 되는것을

    카메라가 필름에서 디지탈로 바뀐거 뿐이지

    인화하는 사람들 많은데요

    그리고 하드는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수명이 차이 많이 나죠

    지금 사용하는 하드가 7년 되어가는데 베드섹터 하나 없고 소리는 항상 같습니다.

  6. 안불렀슈

    2007.08.06 16:02 [수정/삭제] [답글]

    제 경험으로는, 미디어에 저장된 정보가 사라지는 시간보다는, 파일 포맷을 읽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 사라지는 시간이 더 빠른 것 같아요.
    예전에 대학교때 몇 몇 파일들을 ZIP 디스크에 백업해 두었었는데, 요새는 ZIP 드라이브가 없어서 읽지 못하고 있지요. 그리고 예전에 많이 쓰던 파일 포맷 중에 요새 지원되지 않는 것 들도 더러 있더군요..

    JPG 파일도 10-20년 이상씩 계속 프로그램들이 지원해 줄 지도 걱정이구요.. ^^;;

  7. 프로채터

    2007.08.06 17:52 [수정/삭제] [답글]

    요즘 나오는 CD 랑 DVD는 염료가 저가형이라 실제로는 2-3년밖에 가지 않는다고 합니다. 각개 포장을 할시는 대략 5~10년정도 간다는군요. 실제로 집에서 예전에 구워놓았던 CD들을 대충 드라이브에 넣어본결과 10장중 1장이 인식오류가 떴습니다. ㅠㅠ MP3씨디라서 다행

  8. snowall

    2007.08.06 20:49 신고 [수정/삭제] [답글]

    제 자료들은 저 살아있을 때만 안전하면 됩니다. 제 자료중에 아까운게 있다면 그건 후손들이 알아서 해주겠죠 -_-; 리누스 토발즈의 백업 방법을 추천합니다.^^;

  9. 시퍼렁어

    2007.08.07 03:53 신고 [수정/삭제] [답글]

    인게이지님 그건 백업용 하드디스크가 아니고 서버용이라서 그런겁니다. 하드디스크도 당연히 작동 시간이라는게 엄연히 존재하는거구요 서버 처럼 계속 하드디스크를 쓰는것과 백업용 하드디스크 처럼 자료를 백업할때만 잠깐 연결하는건 다르답니다 그리고 저는 10여년도 훨씬 더됀 하드디스크가 잘 구동 되고 있답니다 배드 섹터 하나 없이요

댓글을 남겨주세요.